NEWS - NEW RELEASE

늘 곁에서 함께 꿈을 이루어내는 와이콘엔터테인먼트(주) 입니다.

2

2019.05.22
[기사]이주진, 엄소영 쇼케이스서 당찬 포부 “천천히 나아갈 것” 신인 배우 이주진이 신인 트로트 가수 엄소영을 응원했다.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엄소영의 데뷔 앨범 ‘좋니 좋아’ 쇼케이스가 개최됐다.이날 현장에는 와이콘엔터테인먼트 소속 신인 배우 이주진이 응원 차 등장했다. 이주진은 엄소영에 대해 “각자 분야가 다르기 때문에 자주 보지는 못하지만, 회사 식구가 많지 않아 돈독하게 지내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이어 이주진은 “천천히 여기저기 둘러보면서 가면 많은 것을 볼 수 있고, 세상의 아름다운 모습을 세세하게 볼 수 있다는 글귀를 본 적이 있다”며 “나 역시 배우로서 시작이 늦고 갈 길이 멀지만, 천천히 한 계단씩 밟고 올라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한편 이주진은 서울대 출신 배우로 이름을 알렸다. 또한 드라마 ‘리치맨’, ‘설렘주의보’ 등에 출연했다. 그는 앞으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1

2019.05.22
[기사]트로트 가수 엄소영, 아이돌처럼 쇼케이스로 데뷔 ‘눈길’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신인 트로트 가수 엄소영이 트로트의 매력으로 ‘흥’을 꼽았다. 엄소영은 16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데뷔앨범 '좋니 좋아'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엄소영은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비롯해 공동 타이틀곡 '끙끙끙', '잘살아요' 등 3곡을 불렀다. 특색있는 음색과 탄탄한 가창력 그리고 화려한 무대매너를 선보인 엄소영은 트로트계 대형 신인 탄생을 예고했다. 이날 엄소영은 "‘미스트롯’으로 인해 트로트 열풍이 뜨겁다.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국민 장르’로 자리매김했다"고 운을 떼며 "트로트의 가장 큰 매력은 ‘흥’이라고 생각한다. 대중가요에서 느끼지 못하는 흥과 에너지가 바로 트로트의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엄소영은 동덕여대 실용음악과 출신이다. 와이콘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첫 트로트 가수로, 지난달 23일 데뷔앨범 '좋니 좋아'를 발표했다. '좋니 좋아'는 레트로 감성과 트렌디한 감성을 모두 담아낸 곡으로, 모든 연령대가 즐겨들을 수 있는 점이 곡이다.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위로를 선사하며 대중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는 계획이다.
1